소통공간

공지사항, 협회소식 등 다양한 정보와 이야기를 나누어 보세요.

처음으로소통공간장애계 소식

장애계 소식

게시물 상세내용을 보여줍니다.
서울시·삼성병원, 그룹홈 거주 장애인 건강관리 지원
파일첨부 (21.4.14.석간) 서울시-삼성서울병원, 올해 50개 그룹홈 거주 장애인에 비대면 맞춤 건강관리.pdf
작성자 : 관리자(kshb@kshb.or.kr)   작성일 : 21.04.15   조회수 : 431

서울시가 그룹홈(장애인공동생활가정)에 거주하는 장애인들이 생활 속에서 스스로 건강을 지켜나갈 수 있도록 온라인‧비대면 방식을 통한 맞춤형 건강관리 지원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그룹홈(장애인공동생활가정)은 지역사회 내 일반주택을 이용해 장애인들이 스스로 사회에 적응하도록 가정생활, 사회활동 등의 자립생활을 지원하는 시설이며 서울시 내 총 180여 개가 있다.

시의 그룹홈을 종합지원하는 서울시그룹홈지원센터는 올해 삼성서울병원과 ‘그룹홈 거주인 맞춤형 찾아가는 건강교육’을 50개 그룹홈으로 확대해 실시한다.

양 기관은 지난 2019년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그룹홈을 대상으로 그룹홈 거주인 맞춤형 찾아가는 건강교육을 추진해왔으며 그룹홈 거주자와 종사자 모두의 호응을 바탕으로 올해는 대상을 확대하고 코로나 시대에 걸맞는 비대면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삼성서울병원의 전문 의료진은 발달장애인의 눈높이에 맞춰 약물 오남용, 응급처치, 당뇨 관리 등 건강관리 콘텐츠를 개발‧제작하고 간호사 등 의료진이 줌(zoom)을 활용한 온라인을 통해 교육한다.

참여 그룹홈에 요가매트(1인당 1개) 같은 건강관리를 위한 물품을 제공하고 교육 종료 후에도 퀴즈, 근력운동 미션 등을 통해 지속적인 건강관리를 돕는다.

또한 건강증진 효과를 높이기 위해 식이‧운동‧위생관리법이 알기 쉽게 설명된 건강포스터를 제작해 배포하고 비타민‧유산균, 구급의약품파우치 같은 물품도 지원한다.

향후 그룹홈 거주 장애인들이 쉽게 읽을 수 있는 건강 교육자료를 제작하는 등 그룹홈 거주인들의 눈높이에 맞춘 다양한 활동도 함께 준비할 예정이다.

서울시 김선순 복지정책실장은 “서울시그룹홈지원센터와 삼성서울병원의 MOU 체결을 계기로 장애인의 건강증진을 위한 지원과 인식개선을 위한 공동의 노력을 더욱 발전시켜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룹홈 이용자의 1/3 이상이 40대 이상으로 만성질환 예방 등을 위한 건강관리가 꼭 필요한 시점에서 삼성서울병원의 협력에 감사드린다. 시는 앞으로도 장애 당사자의 삶에 힘을 불어넣는 복지를 펼치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그룹홈지원센터는 지난 9일 이러한 내용으로 삼성서울병원과 장애인 그룹홈 건강증진 활동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이전글
다음글 서울시 장애인콜택시 장애수험생 특별수송지원 안내

리스트

공유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블로그